감미로운 노래로 전하는 공감·위로... TV로는 못 들어요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감미로운 노래로 전하는 공감·위로... TV로는 못 들어요

G 유럽존s 0 140 0 0

786802836_MUO8Z1na_4a30944b6e3d4534385c69367f62dc23eb346e85.jpg
 
자극적인 소재를 다루는 유튜브가 난무하는 시대에 시작은 미약하지만 큰 포부를 가진 '음악 힐링 패키지' 프로그램이 나왔다.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SBS 모비딕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옥성아 PD와 작사가 김이나, 밴드 데이브레이크 멤버 이원석, 가수 딘딘, 정세운이 참석했다. <고막메이트>는 시청자가 보낸 사연을 듣고 그에 걸맞은 노래를 추천한 뒤 이를 직접 불러주는 뮤직 토크 프로그램이다.
 
옥성아 PD는 "네 명의 출연진이 시청자들에게 친구처럼 다가가 이야기를 들어주고 상담도 해주는 프로그램"이라면서 "이야기에 맞는 음악을 추천해주고 이를 불러준다. 대한민국에서 유일무이한 디지털 콘텐츠에 최적화 된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786802836_CcelO5PB_79b87f3a7483ae5f7ac5d1fb1f9757a067340077.jpg
 
"나는 아직까지 그곳에서 있어, 너에게 고백하던 그 날~♬"
 
프로그램 제목에 걸맞게 이날 제작발표회는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가수 정세운의 라이브로 시작됐다. 이어진 포토타임에서 정세운은 다소 긴장한 듯한 표정을 띠었고, 딘딘은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최근 다양한 SBS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면서 'SBS 아들'이란 별명을 얻은 딘딘은 다른 출연자들을 리드하는 여유로움을 보이기도 했다. 
 
"<고막메이트>는 말 그대로 해석하면 귓구멍 친구들이지 않나. 우리 메이트만을 위한 프로그램이 아니라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사실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많이 소통하고 싶다."(정세운)
 
딘딘은 <고막메이트>에 대해 "하루 일과를 다 마무리 지은 뒤 침대에 누웠을 때 보면서 잠들 수 있는 심야 라디오 같은 프로그램"이라며 "요즘 자극적인 매체가 많다. 유튜브에서 말도 안 되는 내용들을 보며 웃다가도 '이건 아니다'라는 감정을 느끼곤 한다"라고 강조했다. 
 
데이브레이크 리더 이원석도 "(프로그램에) 좋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 또 천차만별의 다양한 음악들을 들려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룹 MONO의 '넌 언제나'의 한 소절을 불렀다. 딘딘도 이에 질세라 악동뮤지션의 노래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를 라이브로 불렀다. 기자간담회였지만 최선을 다해 노래하는 세 메이트들의 열정에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세 남자와 함께 마음을 어루만지는 가사와 토크로 사랑받는 작사가 김이나가 공감 메이트로 활약한다. 그는 이번 프로그램의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자 "제작진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 머리로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마음으로 하는 이야기다. 식상하거나 들어봄직한 이야기가 아닐 것"이라고 자신했다.
 
출연자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 옥 PD는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분들이다"라면서 네 명의 메이트들을 대한민국 최고의 아티스트라고 칭찬했다.
 
모바일 기반의 프로그램
 
프로그램은 오는 11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6시 올레tv모바일, 유튜브 '방언니', 네이버TV를 통해 방송된다. <고막메이트>는 SBS 정규 채널 이용자들이 아닌 모바일 이용자들을 타깃으로 한 프로그램이다.
 
기획 단계부터 고민이 많았다는 옥 PD는 "과거와는 달리 TV 채널이 아닌 핸드폰으로 모든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딘딘은 "모바일 프로그램이라는 점이 굉장히 끌렸다. 저 같은 경우에도 모바일을 통해 콘텐츠를 많이 보기 때문에 기획 의도를 듣고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모바일 기반의 프로그램이니만큼 TV 채널에서 볼 수 없었던 출연자들을 모습을 감상하는 것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김이나는 "TV용 프로그램과는 차이가 있다. (시청자들에게) 편하게 보이면 더 좋을 것 같았다"며 자신이 반말로 방송한 에피소드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호칭은 아무리 친해도 ~씨라고 했는데, 제작진이 평소에 하시는 편한 말투로 하라고 강조하셨다"면서 "그래서 실제로 사석에서 딘딘에게 하듯 편하게 반말을 한 것"이라고 했다.
  
786802836_0kd2jDzX_0fb818ec2662c2e8da458156432be30011f04bec.jpg
 
이원석과 정세운은 '찰떡 브로맨스'를 선보이기도 한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어딘지 모르게 서로 친근감을 느꼈다는 두 사람. 정세운은 평소 자신이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임에도 이원석을 본 순간부터 동네 형 같은 친숙함을 느꼈고 급속도로 친해졌다고 전했다.

정세운은 "(이원석 형과 내가) 정말 닮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거나 조언도 들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원석도 "세운이가 친동생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서로의 기타를 교환해가며 어디서 샀는지 얼마인지 등 대화를 나누면서 더 친해졌다"라고 호응했다. 
 
<고막메이트>는 각 편마다 스페셜 메이트가 참여하는 아티스트 커뮤니티 콘텐츠이기도 하다. 첫 스페셜 메이트는 폴킴이다. 각자 추천한 스페셜 메이트가 누구냐는 질문에 태연을 꼽은 김이나는 "태연은 대화를 하다가도 중간에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불러주는 가수다. 지금이 아니어도 좋으니 언젠가 꼭 와주셨으면 좋겠다. 오신다면 제가 업고 다니겠다"라고 말했다.

딘딘은 "김이나 누나와 친분이 있는 아이유씨나 박효신씨가 나와 주셨으면 좋겠다"면서 "그분들이 나온다면 아마 프로그램을 마무리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원석은 십센치의 권정열, 정세운은 선우정아를 추천했다.
  
786802836_4tsdmSJc_023992d2e79c9b821fb91cbbb89bfe317d316926.jpg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