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상 시상식도 무기한 연기... "예술가·관객 안전이 우선"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토니상 시상식도 무기한 연기... "예술가·관객 안전이 우선"

G 유럽존s 0 5 0 0
786802823_XNKRuBaP_abd38e09d752a7aefa95552b501372b898a24608.jpg
 
미국 브로드웨이 연극과 뮤지컬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토니상 시상식이 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각) 토니상 주최 측은 성명을 내고 "우리가 최우선으로 여기는 것은 브로드웨이 커뮤니티와 예술가들, 관객의 건강과 안전"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어 "토니상 시상식을 연기하고 추후 일정을 다시 발표할 것"이라며 "향후 사태가 안정됐을 때 브로드웨이를 축하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토니상 시상식 주관 방송사인 미 CBS와의 협의도 마쳤다고 전했다.

올해 토니상 시상식은 당초 6월 7일 미국 뉴욕의 라디오시티 뮤직홀에서 열리며 전국에 생중계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뉴욕은 물론 미국 전역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토니상 시상식도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뉴욕은 지난 12일부터 50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했고, 브로드웨이의 극장들도 대부분 공연을 취소하거나 문을 닫은 상태다.

1947년 출범한 토니상은 연극과 뮤지컬계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며 영화계의 아카데미상, 방송계의 에미상 등과 함께 미국 문화를 대표하는 시상식 가운데 하나다.  

정식 명칭은 '앙투아네트 페리 연극상'으로 20세기 초 브로드웨이의 유명 연출가인 앙투아네트 페리(1888~1946)를 기리기 위해 이름을 딴 것이지만, 그의 애칭인 '토니'로 더 많이 불리고 있다. 

한편, 토니상을 4차례나 수상했던 미국 극작가 테런스 맥널리(82)는 만성 폐 질환으로 투병하다가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돼 이날 숨졌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