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ㆍ시대 초월한 선비와 기녀의 '세기적 로맨스' - 홍랑 최경창 사랑 이야기

동영상 자료실


인터넷 동영상 클립 게시판 입니다.


신분ㆍ시대 초월한 선비와 기녀의 '세기적 로맨스' - 홍랑 최경창 사랑 이야기

사랑하는 사람이 아프다고 멀리서 들려오는 소식. 가고 싶어도 갈 수가 없다. 하나는 신분이 가로막고 또 하나는 제도가 가로막고 있다. 사대부가의 관리와 천한 신분인 관기의 사랑이 애초에 용인되지도 않았거니와, 님은 새 부임지로 천리 길을 떠난 지 오래이고 기녀는 자기가 속한 함경도 관청을 벗어날 수가 없다. 이럴 때 여인의 선택은 대개 탄식과 울음이다. 그러나 기녀 홍랑은 법의 울타리를 벗어던지고, 님을 찾아 먼 길을 떠난다. 훗날 닥칠 고초와 난관 따위가 어찌 사랑을 가로막을 수 있겠는가. 여인은 홀몸으로 이레 밤낮을 달려 경성에 도착했다. 삭풍이 부는 한 겨울이었다.


1573년 가을, 고죽 최경창(1539~1583)은 함경도 경성에 북평사로 부임했다. 서울에서 천리가 훨씬 넘는 변방으로 경성고을 원이 새로 부임한 최경창을 위해 연회를 마련했다. 그 자리에 기녀로 술을 따르던 이가 홍랑이다. 홍랑은 거기서 시를 한 수 읊는데, 그것이 고죽의 시다. 고죽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읊은 시가 바로 앞에 앉아있는 사람이 지은 것일 때, 그리고 누구의 시를 좋아하느냐는 물음에 그 이름이 바로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의 것일 때, 둘은 어찌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학자요, 시인이며 음율을 알고 피리를 불던 조선 팔대 문장가 고죽 최경창과 시를 알고 교양과 미모가 빼어난 기생 홍랑은 그날 그 자리에서 첫 눈에 운명적 사랑에 빠지게 된다.


사대부가의 관리와 기생의 사랑은 원래 바람 같은 것이다. 고죽은 임기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야 한다. 사랑하느니 곧 이별이다. 눈물로 밤을 새운 홍랑은 떠나는 고죽을 따라 며칠 길을 뒤따라 가다가 쌍성에서 결국 이별을 한다. 돌아오던 함관령(咸關嶺) 고개 주변에는 산버들이 미상화서로 흐드러지게 피어나고 있었다. 날은 저물고 비가 내렸다. 홍랑은 시를 지어 산 버들과 함께 고죽에게 보낸다.


‘묏버들 가려 꺾어 보내노라 님에게/주무시는 창가에 심어 두고 보소서/밤비에 새 잎 나거든 나인가도 여기소서’


‘버들가지를 하나 꺾어 님에게 보내면서 주무시는 방 창문가에 심어두고 보라 한다. 행여 밤비에 새 잎이 나거든 나인 줄 알라달라는, 나를, 사랑을 잊지 말라’는 애절한 시다. 멀리 떨어져 있어도 님에게 바치는 순정은 산버들처럼 항상 곁에 있고 싶은 마음, 일생에 한번 다가온 사랑을 끝까지 지키겠다는 약속이다.


그렇지 않아도 사무치는 그리움은 고통이다. 기생의 신분으로 넘지 못할 사랑을 하고 있는 홍랑에게, 그러나 또 하나 슬픔이 더해졌으니 서울로 떠는 고죽이 병석에 누워 일어나지 못한다는 소식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아픈데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시대가 가로막는 길을 건너 몇날 며칠을 걸려 홍랑은 서울로 갔다. 병석에 누워 신음하는 고죽을 찾아가 병 수발을 든다. 고죽은 그 정성 덕에 건강에서 회복되는데 그 즈음 홍랑을 첩으로 삼았다는 소식이 퍼진다. 홍랑은 ‘양계의 금(함경도와 평안도 사람들의 서울 출입을 금지하는 제도)’을 어겼고 고죽은 당시 명종왕비인 인순왕후의 국상 중에 첩을 삼는 죄를 범한 것이다. 최경창은 파직을 당하고 홍랑은 다시 경성으로 돌아간다. 둘은 다시 이별을 하고 고죽은 자신을 향한 지극한 사랑을 그냥 떠나보낼 수 없어 이별의 시(詩) 두 편 ‘우(又)와 송별(送別)’ ‘번방곡(飜方曲)’을 지어 홍랑에게 준다. 그 중 번방곡은 홍랑이 고죽에게 썼던 ‘묏버들’을 한시로 옮긴 내용이다.


‘우(又)’


‘相看脈脈贈幽蘭 말없이 마주보며 유란(幽蘭)을 주노라/此去天涯畿日還 오늘 하늘 끝으로 떠나고 나면 언제 돌아오랴/莫唱咸關舊時曲 함관령의 옛 노래를 부르지 마라/至今雲雨暗靑山 지금도 비구름에 청산이 어둡나니’


고죽은 경성에서 이별할 때 버들가지를 꺾어주며 묏버들을 자신처럼 여겨달라던 홍랑에게 난초 한포기를 건네는 것으로 화답한다. 최경창은 파직 당한 후 종3품의 종성부사로 임명되지만 동인들의 끝없는 모함으로 강등되어 돌아오다 결국 경성 객관에서 1583년(선조9년) 45세의 나이로 객사하고 만다.


고죽 사후에 홍랑은 스스로 얼굴을 상하게 하고 그의 무덤에서 시묘살이를 했다. 3년상을 마친 뒤에도 그의 무덤을 떠나지 않은 채 있다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고죽의 시를 들고 피난했다. 오직 한 사람만을 향해 자신의 모든 것을 불살랐던 홍랑은 전쟁이 끝난 뒤 해주최씨 문중에 고죽의 유작을 전한다. 그리고 홍랑은 사랑하던 고죽의 무덤 앞에서 자결하며 생을 마감한다.


경기도 파주시 교하면 율하리에 가면 사랑이 법과 제도와 신분과 시대의 벽을 뛰어넘는 애절하고 아름다운 장면을 만날 수 있다. 홍랑의 묘는 고죽과 부인 임씨의 합장묘 아래 모셔져 지금도 그대로다. 그 옆에는 ‘시인 홍랑지묘’라는 묘비와 함께 ‘홍랑가비’가 세워졌다. 죽음조차 갈라놓을 수 없었던 기생 홍랑의 고죽을 향한 애틋한 사랑은 사대부 양반 문중까지 감동시켰고, 문중은 홍랑을 고죽 아래 묻어줬다.


홍랑과 고죽의 사랑이야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관기 출신의 여류 시인이자 로맨티스트 홍랑은 고죽이 태어나 20여년을 살았던 영암 구림마을 동계사 입구 고죽시비에 함께 숨쉬고 있다. 영암문화원에서 설립한 고죽시비는 홍랑의 묘소에 있는 것과 같은 것으로 동계사 입구 왼편에 있고 유품들은 강당인 삼락재 안 고죽관에 보관돼 있다. 남도의 명산 월출산 아래 자리한 동계사는 남도 3대 명품 마을인 구림마을 안에 있으며 창녕조씨, 해주최씨, 함양박씨. 삭녕박씨 등 네 성이 입향해 있으며 동계사 외에도 한옥민박마을이 자리하고 있다.


문향, 가다가 멈추는 곳, 5월 동계사는 정지된 거점이 아니라 남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다. 열려있는 동계사 문을 들어서니 해주 최씨 최주호(86세) 36대 종손이 맞아준다. 문이 열려 있으면 사람들이 들어오고 시비를 보며 고죽과 홍랑의 이야기를 묻는다고 한다. 고죽 선생의 문재는 어려서부터 재질이 뛰어나 옥봉 백광훈, 손곡 이달과 함께 3당 시인으로 불리고 조선 중기 8문장으로 서화에도 빼어났다. 음악에도 뛰어나 피리를 잘 불었는데 영암 해변에 살 때 퉁소를 구슬피 불어 왜구를 향수에 젖게 해 위기를 모면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시대와 타협하지 않았던 고죽 최경창. 홍랑의 세기적 사랑의 배경에는 시대적 조류를 넘어 인간을 마음으로 바라봤던 새로운 눈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 아니었을까. 고죽은 사대부로서 권력과 명예는 다소 뒤쳐졌더라도, 홍랑의 사랑과 시를 얻었으니 인생사 무엇에 가치를 두고 살아야 하는지를 후세들에게 가르쳐주고 있다. 영암 동계사에 가면 우리는 사랑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홍랑 최경창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홍낭(洪娘)은 조선조 선조 때 함경도 종성 기생으로 당시 문인이며 시인이요 서화에도 능하고 퉁소를 잘 불었다는 풍류 남아 고죽(孤竹최경창(崔慶昌)과 정이 깊었다고죽이 종성부사를 그만두고 서울에 와서 병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종성에서 밤낮으로 이레 동안을 달려 서울까지 찾아 온 일이 말썽이 되어 고죽이 벼슬을 내 놓게 되었다는 일화가 있다.

 

고죽이 경성을 떠나 서울로 올라오게 되자 홍낭이 영흥까지 배웅하고 함관령에 이르렀을 때 날은 저물고 궂은 비 마저 내리는 속에서 그를 그리는 나머지 이 노래와 함께 버들가지를 보냈다고 한다.

이 시조는 가곡원류에 작자미상으로 전하였었는데 위창(葦滄오세창(吳世昌)이 귀하게 간직해 오던 한 폭의 두루마리에서 홍랑의 작품으로 지은이를 밝혀냈다고 한다이 두루마리를 본 상허(尙虛이태준(李泰俊)은 자신이 발행하던 문장지(1940.12)에 이 시조의 작자와 그에 얽힌 이야기를 소개했는데 기생과 시문이 그것이다.

 

홍랑은 함경도 경성의 여인이었다조선조 삼당시인(三唐詩人)으로 유명한 전라도 영암 출신의 고죽 최경창(1539~1583)이 북도평사로 경성에 가 있을 때 그곳에서 사귄 여인이다고죽이 손수 써서 전하게 했다는 두루마리에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볼 수 있다.

선조 6(癸酉, 1573가을내가 북도평사로 부임했을 때 막중에 홍랑을 데리고 있었다다음 해 봄 내가 서울로 돌아오게 되자 홍랑이 쌍성(영흥)까지 따라와 작별하였다함관령에 이르러 날이 저물고 비도 내리는데 노래 한 장()과 버들 한 가지를 나에게 보내 왔다.”

이 내용에 이어 그 노래를 번방곡(翻方曲)이라 하여 자신의 한역까지 붙였다.

 

折楊柳寄千里人(절양류기천리인)

爲我試向庭前種(위아시향정전종)

須知一夜生新葉(수지일야생신엽)

憔悴愁眉是妾身(초췌수미시첩신)

 

그리고 한역에 이어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덧붙여 놓았다.

 

그 후 소식이 끊어졌는데 선조 8(乙亥, 1575봄부터 겨울까지 병으로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한 것을 홍랑이 듣고 그날로 길을 나서 7주야(晝夜만에 서울에 이르렀다그때는 마침 함경평안 두 도에 금족령이 내려져 있었고 인순왕후(仁順王后)의 죽음으로 국상 중이어서 여느 날과 같지 않은 때였다사람들의 입에 이 말이 오르내리자 나는 면관되었고 홍랑 역시 고향으로 돌아갔다.”

 


정조 때 조종섭(趙琮燮)이 편찬한 해동시선(海東詩選)이라는 책은 신라시대부터 고려와 조선조에 이르기까지 천여 년 동안의 명작시만을 골라 모은 유명한 시집이다그 해동시선에 홍랑의 기최고죽(寄崔孤竹)이라는 한시 한편이 들어 있다그 시의 난외에 최몰후훼기용수묘어파주(崔沒後毁其容守墓於坡州) - 최고죽이 세상을 떠나자 용모를 흩뜨리고 파주에서 그의 무덤을 지켰다.라는 열한 자가 따로 적혀 있다.

   20170310_141539.jpg?type=w2 

 

홍랑의 묘는 경기도 파주 교하면의 야트막한 야산에 있다그 산은 해주 최씨 묘 10여 기가 있는 종중산으로 시조 최경창과 함께 요지를 차지하고 있음은 물론묘비와 함께 석물을 갖추어 다른 사람들의 묘와 차별 없이 자리를 잡고 있다해주 최씨 묘역은 본디 파주군 월롱면 영태리에 있었다고 하는데 그 곳에 미군부대가 주둔하게 되면서 1969년 지금의 장소로 이장했다고 한다홍랑의 비문을 쓴 이는 고죽 15세손 외우(畏友최태호(崔台鎬선생으로 그는 경기상고 교장을 역임한 분이다.





       20170310_141750.jpg?type=w2        20170310_141930.jpg?type=w2          20170310_141814.jpg?type=w2

 

홍랑과 고죽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는 조선시대 역대 인물들의 전기일화들을 뽑아 엮은 책으로 1926년 강효석이 편찬하고 윤영구와 이종일이 교정하여 간행한 대동기문(大東奇聞)과 장지연(張志淵)이 편찬한 조선시대의 중인을 비롯한 하층민들의 전기를 모은 열전(列傳)류의 책인 일사유사(逸士遺事), 1927년 이능화(李能和)가 지은 신라시대로부터 시작하여 고려를 거쳐 조선 말기까지 역대 기녀들에 관계되는 모든 실상(實狀)을 상세히 밝힌 책인 조선해어화사(朝鮮解語花史그리고 홍원읍지(洪原邑誌등에 나온다고 한다.

 

정비석 선생의 명기열전 홍원 妓 홍랑 편에는 최경창이 종성부사 임기를 마치고 성균관 직강으로 제수를 받아 서울로 오는 도중 왕십리쯤의 객관에서 누군가에게 살해 당한 것으로 묘사되어 있다또한 홍랑이 최경창의 죽음을 듣고 파주로 달려와 9년 동안이나 무덤을 지키다가 임진왜란으로 선조임금이 의주로 몽진을 떠나게 되자 홍랑도 어쩔 수 없이 고죽이 남겨 놓은 시고를 정리해 고향인 홍원으로 피난길에 올랐으며 그런 연고로 오늘날 고죽시집이 남아 있게 되었다고 하였다그리고 훗날 임종 시 자기 유해를 남편 옆에 묻어 달라고 유언을 하여 파주 땅 고죽의 무덤 곁에 있게 된 것이라고 한다.

 

1537763676_TkFIoqzW_905bebf20403b3f9bdd3e1105f36ede7dfbcf01e.gif고죽과 홍랑의 묘는 경기도 파주시 다율동 519-7 야산에 있는데 고죽은 부인 선산 임씨와 합장 되었고 홍랑의 묘는 바로 그 아래에 있다홍랑의 묘비에는 시인 홍랑지묘라고 되어 있다그리고 두 무덤 아래 쪽에 시비가 하나 서 있는데 앞쪽에 고죽의 번방곡이 고죽시비로뒤쪽에는 홍랑의 묏버들 가려 꺾어가 홍랑시가비로 새겨져 있다이 시비는 전국국시국문학 시가비 건립동호회에서 건립한 것이다.
1537763676_TkFIoqzW_905bebf20403b3f9bdd3e1105f36ede7dfbcf01e.gif



1537763676_TkFIoqzW_905bebf20403b3f9bdd3e1105f36ede7dfbcf01e.gif
20170310_141150.jpg?type=w2



1537763676_TkFIoqzW_905bebf20403b3f9bdd3e1105f36ede7dfbcf01e.gif
20170310_140610.jpg?type=w2


영암문화원에서 발행한 고죽집에는 최경창에 대해 다음과 같이 나와 있다.


고죽 최경창(1539~1583)은 조선 전기의 시인이다최경창은 영암군 군서면 구림리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는데어려서부터 영특하고 그림악기 연주활쏘기 등 재주가 많았다을묘왜변 때는 배를 타고 피난을 가다 왜적에게 포위가 되었는데최경창이 구슬픈 퉁소 소리로 왜적들을 감동시켜 물러가게 하였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1568년 과거에 합격한 최경창은 5년 후인 1573년에 북평사로 함경도 경성(鏡城)으로 부임하였다북평사(北評事)는 병마절도사의 문관 보좌관으로 함경도와 평안도에 파견된 병마평사의 약칭이다이때 최경창의 나이가 34세였다최경창은 경성에서 문학적 교양과 감수성을 지니고 재색까지 겸비한 기생 홍랑(洪娘)을 만나 깊이 사랑하였다그러나 다음 해 최경창이 다시 한양으로 돌아가면서 둘은 이별을 할 수밖에 없었다한양으로 돌아온 최경창이 병으로 몸져눕자 홍랑은 국법까지 어기고 한양까지 병문안을 온다이 일이 빌미가 되어 결국 최경창은 사헌부 탄핵을 받고 관직에서 파면을 당하였을 뿐 아니라 45세 나이에 객지에서 암살을 당하고 말았다.


최경창은 당시(唐詩)에 뛰어나 백광훈이달과 함께 삼당시인(三唐詩人)으로 불리웠는데 머리로 쓰는 송시(宋詩)의 풍조를 버리고 마음으로 쓰는 당시(唐詩)를 따르는 시풍을 삼당시인이라고 한다숙종 때에 청백리에 녹선되고 강진(康津)의 서봉서원(瑞峯書院)에 봉향되었다.


 

1537763676_TkFIoqzW_905bebf20403b3f9bdd3e1105f36ede7dfbcf01e.gif
20170310_140440.jpg?type=w2

20170310_142208.jpg?type=w2

홍랑의 일편단심과 일부종사는 기녀로서 지키기 어려운 것으로 그 당시에 부녀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을 지켜왔다는 점에서 당시는 물론,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고 해주 최씨 문중에서도 그녀를 가족으로 받아들여 묘를 같이 쓰게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당사자들이야 이제는 가고 난 다음이라 알 수 없겠지만 고죽의 부인 선산 임씨가 자신의 발 아래 소실이 누워 있는 것을 안다면 그 심정이 어떨지반대로 홍랑은 어떻게 생각할지 한편으로는 궁금하면서도 두 사람에게는 참으로 딱한 처지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1537763676_TkFIoqzW_905bebf20403b3f9bdd3e1105f36ede7dfbcf01e.gif
20170310_140420.jpg?type=w2


홍랑의 묘지 상석에는 누가 CD 케이스를 하나 올려놓았다그 표지에 민수현이라는 이름과 홍랑이라는 글자가 있어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봤더니 민수현은 아직 20대인 젊은 남자 가수로 유투브에 홍랑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중성적 목소리로 아주 애잔하게 부른 음반이 올라와 있다.


20170310_141555.jpg?type=w2



, ,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