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이 "'민식이법' 막은 건 문희상과 여당"이라고 주장했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나경원이 "'민식이법' 막은 건 문희상과 여당"이라고 주장했다

G 유럽존s 0 34 0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소속 당의 필리버스터 신청 이후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당을 상대로 항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30일 페이스북에 “‘민식이법‘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를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며 “새빨간 거짓 프레임”, ”뻔뻔하기 짝이 없는 ‘남탓’ 버릇”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 탓’, ‘자유한국당 탓’을 밥 먹듯 하는 여당이니, 어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선거법 날치기 상정이 어려워진 것에 대한 화풀이를 이런 식으로 하고 싶을 것이란 이야기”라며 “실제 민식이법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를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연 누가 국회 본회의를 보이콧했는가”라고 말한 나 원내대표는 “문 국회의장과 여당이다. 5분의 1 의원만 출석하면 본회의를 열도록 하는 국회법을 누가 어겼는가? 바로 문 의장과 여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야당의 최소한의 저항 수단인 필리버스터를 원천봉쇄하기 위해 본회의 자체를 무산시켜버리는 사상 초유의 ‘국회 파업’을 벌인 의장과 여당이 바로 민식이법을 막은 것이고, 민생법안을 볼모 잡은 것”이라며 “필리버스터를 철회해야 본회의를 열어주겠다니, 무슨 이런 염치없는 사람들이 다 있는가. 국회법 알기를 우습게 아는 이들이 또 다시 불법의 고리를 꿴다. 명백한 직권 남용이자 직무 유기, 법질서 우롱”이라고 맹비난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법을 반드시 막겠다며 ‘저항의 대장정’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