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나경원 '자녀 입시 특혜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검찰이 나경원 '자녀 입시 특혜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G 유럽존s 0 17 0 0

검찰이 자녀 부장입학 의혹으로 고발당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이날 오후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안 소장은 이날 고발인 조사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 소장은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자녀 입시, 성적 비리 의혹 및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관련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다”며 ”관련된 여러 자료를 다시 한 번 검찰에 제출하고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와 구속, 엄벌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검찰이 마지못해 수사에 착수한 느낌이 든다”라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언론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일부 사건은 과잉 조사를 하면서 이번 사건은 아예 수사하지 않고 비호한다”며 ”공정한 법적 잣대를 들이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은 지난 9월, 서울중앙지검에 나 원내대표의 자녀 관련 ‘업무방해 의혹’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의 딸과 아들이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부정이 발생했다며 수사를 의뢰했고, 이후에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과 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으로 나 원내대표를 추가 고발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다음주 중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관련 다섯 번째 고발장을 접수할 방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