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승무원 성추행한 몽골 헌재소장, 몽골인 승무원 협박도 했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한국인 승무원 성추행한 몽골 헌재소장, 몽골인 승무원 협박도 했다

G 유럽존s 0 26 0 0

대한항공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드바야르 도르지(52·Odbayar Dorj) 몽골 헌법재판소 소장이 사건 발생 당시 통역을 맡은 몽골 국적의 또 다른 승무원에게도 폭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서울신문은 단독으로 도르지 헌재소장에게 협박 혐의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도르지 헌재소장은 아시아헌법재판소연합(AACC) 회의 참석차 몽골에서 한국을 거쳐 인도네시아로 가던 중 인천행 대한항공 기내에서 한국인 승무원의 신체를 만져 추행했다.

오드바야르 도르지(Odbayar Dorj) 몽골 헌법재판소장

이후 도르지 헌재소장은 몽골어 통역을 위해 나선 몽골 출신 승무원 A씨에게 ”몽골에 돌아가면 가만히 두지 않겠다”며 몽골어로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겁에 질려 한때 통역을 거부했으며, ”도르지 헌재소장은 몽골에서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이라며 극도의 두려움을 호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폭언을 들은 A씨뿐만 아니라 대한항공 소속 몽골 국적의 다른 승무원들도 사건 이후 심리적 불안을 겪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상황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도르지 소장과 A씨는 31일 여객기 내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나 소장이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함에 따라 석방됐다. 그러나 외교부가 도르지 소장에 대해 면책 대상이 아님을 확인한 후, 인천경찰청은 1일 오후 인천공항 보안 구역 내 경찰조사실에서 도르지 소장에 대한 조사를 1시간가량 진행했다.

경찰청은 현재 도르지 헌재소장의 체포 및 석방 과정에서 초동조치가 미흡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간 상태다. 경찰 측은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