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와 던이 '듀엣 계획'과 '공개 열애의 책임'에 대해 말했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현아와 던이 '듀엣 계획'과 '공개 열애의 책임'에 대해 말했다

G 유럽존s 0 24 0 0

동료 가수이자 연인인 현아와 던(DAWN) 커플이 동반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현아는 듀엣 활동에 대한 계획 여부와 공개 열애에 대한 책임감에 대해 밝혔다.

5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아이마켓홀에서는 현아의 새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와 던의 첫 싱글 ‘머니(Money)’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던은 ”진짜 준비를 많이 했다. 벌써 같은 회사에 들어간 지 1년 정도 됐는데, 그 전부터 각자 어떤 곡을 해야 할 지 물어도 보고 조언도 하면서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아는 ”아무래도 무대 위에서는 자기 것을 하기 바빴다. 앨범 내는 시기도 그랬다”며 ”그러다보니 서로 스케줄을 몰랐고, 막바지에야 디테일하게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같은 날 곡을 공개하는 것이 ”오히려 더 시너지가 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에게는 ‘듀엣’ 계획이 있냐는 질문도 들어왔다. 현아는 ”이 얘기를 굉장히 많이 들었다”며 ”완전 따로라고 생각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저희는 음악적인 스타일이나 장르가 잘 안 맞는다”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배울 점도 많고 자극도 되지만 같이 하라고 하면 절대 못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던은 ”아직까지는 별 생각이 없다. 음악적인 부분에서 안 맞기보다는 조금 어렵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공개 열애 사실을 직접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현아는 ”어떻게 보면 너무 솔직하지 않았냐는 목소리도 있었고 걱정을 해 주시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며 ”솔직하자고 결심했는데 그렇게 결정하기까지가 어려웠고, 그렇게 결정을 내린 순간에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팬분들에게 거짓말에 거짓말, 또 거짓말을 낳는 게 무서웠다”며 ”던씨가 ‘우리가 선택한 것을 감수하고 가자’고 말해주는 게 고마웠다”고 전했다.

현아는 ”저는 어렸을 때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고, 오랜 사랑을 받다 보니 더 오래 사랑을 주고 싶다”며 ”던씨는 이제 많이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는데 그런 것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아의 ‘플라워 샤워‘와 던의 ‘머니’는 5일 오후 6시 공개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