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이 최후의 만찬에 초대하고 싶은 5인을 꼽았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봉준호 감독이 최후의 만찬에 초대하고 싶은 5인을 꼽았다

G 유럽존s 0 42 0 0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생애 마지막 만찬에서 초대하고 싶은 인물 다섯 명을 꼽았다. 

봉준호 감독은 5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Reddit)에서 팬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봉 감독은 이날 질의응답을 예고하는 게시물을 자신이 올렸다면서 증거 사진을 함께 게시하기도 했다. 

봉 감독의 팬들은 ”‘기생충‘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 뭐냐”, ”(‘기생충‘을 제외하고) 올해 개봉작 중 최고의 영화를 꼽아달라”, ”‘기생충’에 복숭아 알레르기라는 설정을 넣은 이유는 무엇인가?” 등 수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건 ”최후의 만찬을 하게 된다면 초대하고 싶은 다섯 명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봉감독의 답변이다. 봉 감독이 꼽은 다섯 명 중에는 그가 그간 팬심을 드러내 왔던 인물도, 의외의 인물도 있었다.

1. 알프레드 히치콕

 

알프레드 히치콕

알프레드 히치콕은 서스펜스와 스릴러 영화의 대가로 불리는 영국 출신 영화감독으로, ‘싸이코‘, ‘현기증‘, ‘레베카’ 등 50여년에 걸쳐 수많은 걸작을 쏟아낸 인물이다.

봉준호 감독은 그간 히치콕에 대한 열렬한 팬심을 드러내 온 바 있다. 이날 진행된 질의응답 시간 중에도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영화감독 중 한 명으로 히치콕을 꼽았으며, 히치콕의 ‘사이코‘를 ‘연출을 꿈꾸게 한 영화’로 선정하기도 했다. 

 

2. 김연아

김연아

봉준호 감독은 과거 인터뷰에서 김연아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봉감독은 지난 2013년 프랑스 피겨스케이팅 전문지 Patinage와의 인터뷰에서 ”김연아는 ‘완벽‘과 ‘걸작’이라는 개념을 구현해냈다”라며 ”그는 피겨스케이팅이라는 운동을 예술로 승화시켰다”라고 말했다. 또 같은 해 동아일보 선정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에 이름을 올렸을 때도 ”(김연아는) 천재적 재능과 타고난 배짱, 거기에 지독한 노력까지 결합된, 실로 가공할 만한 존재”라며 김연아를 경쟁자로 언급한 바 있다. 

 

3. 케빈 데 브라위너

케빈 데 브라위너

케빈 데 브라위너는 벨기에 출신 축구선수로, 현재는 맨체스터 시티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뛰고 있다. 국내에서는 ‘김덕배’(이름의 앞 글자 ‘KDB’를 따서 지은 별명)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하다.

봉준호 감독이 케빈 데 브라위너를 최후의 만찬에 초대하고 싶은 다섯 사람 중 한 명으로 꼽은 이유는 좀처럼 파악할 수 없지만, 그의 축구 사랑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그는 과거 축구 경기에서 골을 넣는 장면을 빼놓지 않고 보는 것이 취미라고 밝힌 바 있다. 

 

4. 마틴 스콜세지

마틴 스콜세지

마틴 스콜세지는 ‘성난 황소‘, ‘갱스 오브 뉴욕’ 등을 연출한 미국의 영화감독이다. 두 사람은 각자 ‘옥자‘, ‘아이리시맨’을 통해 넷플릭스와 협업한 바 있다.

 

5. 지미 페이지

지미 페이지

지미 페이지는 영국 록 밴드 레드제플린의 기타리스트다. 봉준호 감독은 지미 페이지를 ”고등학교 시절 나의 영웅”이라고 표현했다. 

*메뉴 

봉준호 감독은 ”스페인 음식”을 식사 메뉴로 꼽으며 ”빠에야를 잔뜩 먹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