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남북 축구 무관중·무중계 실망... 북한에 문제 제기"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FIFA "남북 축구 무관중·무중계 실망... 북한에 문제 제기"

G 유럽존s 1 52 0 0

786802850_ojKmHPwi_a314209814f391d9ac6da73cff4e7129bbf1cbba.jpg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북한에서 중계방송과 관중 없이 치러진 남북한 축구 경기에 실망을 나타냈다.

FIFA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인판티노 회장은 15일 북한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를 직접 관람했다.

이날 경기는 1990년 10월 남북통일축구 이후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린 남북 축구 대결로 관심을 모았지만, 북한 측은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입국을 거부하며 중계방송도 없이 텅 빈 관중석에서 경기를 치렀다.

인판티노 회장은 "이런 역사적인 경기에서 관중석이 가득 찰 것으로 기대했지만, 경기장에 팬들이 전혀 없는 것을 보고 실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기 생중계와 비자 발급, 외국 취재진의 접근 등에 관한 여러 이슈를 알게 되고 놀랐다"라며 "언론과 표현의 자유는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이번 경기를 주관한 북한 측의 태도를 지적했다.

다만 인판티노 회장은 "세상을 한순간에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은 순진한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축구협회에 이러한 문제를 제기했으며, 축구가 북한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평양에서 대한축구협회와 북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을 만났고,  2023 여자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추진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인판티노 회장은 이날 경기에 앞서 프랑스 국가대표 출신으로 활약했던 유리 조르카에프와 함께 평양의 국제축구학교를 방문해 200여 명의 남녀 유소년 축구 선수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평양을 방문한 것은 처음인데 축구를 통해 사람들의 삶에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을 지켜봤다"라며 "북한에는 2500만 명이 살고 있는데 축구가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라고 강조했다.

1 Comments
잘한다 선수금 몇십억 뜯기고 거기에 무관중, 방송도 안해주고 ㅋㅋㅋㅋ 그놈의 평화타령 그만해라 지겹다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