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구의 전설,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 별세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일본 야구의 전설,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 별세

G 유럽존s 0 95 0 0

786802830_uE2mMJDg_895045a3c098bd2b8b33427a3c3fbaabc096138c.jpg
 
일본프로야구 역대 최다승 보유자인 한국계 가네다 마사이치(한국명 김경홍)가 별세했다. 향년 86세.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6일 가네다씨가 급성 담관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도쿄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가네다씨는 일본프로야구에서 통산 400승을 거두며 최다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재일 동포 타자 장훈과 함께 일본 야구계의 전설로 불리는 인물이다.

일본 아이치현의 재일 교포 가정에서 태어난 가네다씨는 한국 국적을 고집한 장훈과 달리 프로구단에 입단하면서 일본 국적으로 귀화했다.

1950~1970년 고쿠테쓰 스왈로우즈,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활약했던 그는 최다승과 함께 통산 최다 탈삼진(4490개), 통산 최다 완투(365회), 통산 최다 이닝(5526.2이닝) 등 화려한 기록을 세웠다.

한 시즌 무려 400이닝(1955년)을 던지기도 했던 그의 기록들은 투수 분업화가 자리 잡은 현대 야구에서는 더욱 깨지기 힘든 전인미답의 업적으로 불리며, 일본프로야구 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와무라상을 3차례나 수상했다.

20년간의 프로선수 생활을 마친 후 요미우리는 그가 달았던 등 번호 34번을 영구 결번으로 남겼다.

은퇴하고 지도자로 나서 지바 롯데 마린스의 전신인 롯데 오리온스의 감독을 8년간 지냈으며, 기념비적인 성적을 거둔 선수들만 가입할 수 있는 '일본프로야구 명구회'의 초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또한 2006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아시아 라운드의 한일전에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라쿠텐 골든이글스 감독을 지냈고 NHK 야구 해설위원을 맡고 있는 나시다 마사타카는 "일본 야구계의 너무나 위대한 존재였다"라며 "한 번이라고 그의 공을 받아보거나 타석에서 보고 싶었다"라고 치켜세웠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