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한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회견… 교수 191명 “지명철회” 시국선언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분노한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회견… 교수 191명 “지명철회” 시국선언

M 유럽존s 0 275 0 0

총학 “제도 불공정 악용해 책임회피, 장학금 해명 허탈”… 9일 3차 촛불집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총학생회는 5일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의혹에 대해 ‘몰랐다’ ‘관여하지 않았다’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며 “제도의 불공정함을 용인하고 심지어 악용한 후 책임을 회피하는 자가 어떻게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조 후보자는 자녀의 장학금과 논문에 대한 의혹에는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장학금이 남아서 줬는지는 모르겠지만 선정돼서 받았다’ ‘그 돈 받으려고 아등바등하지 않았다’는 그의 답변들은 우리에게 허탈감만 안겨준다”고 비판했다.


총학생회는 기자간담회 이후 새로 불거진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 및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증명서 조작 의혹, 아내 정경심(57) 교수의 증거 인멸 시도 의혹 등을 하나하나 열거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더라도 본인과 관련된 수사 상황을 검찰로부터 보고받지 않겠다’는 조 후보자 약속 한마디에 대한민국 법무부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총학생회는 오는 9일 오후 관악캠퍼스 아크로 광장에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보수 성향 대학교수들도 조 후보자 지명 철회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특검 실시를 주장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조동근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 등 교수 191명은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교수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정책 실패로 초래된 총체적 국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나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며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하지만 독선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심판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