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한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회견… 교수 191명 “지명철회” 시국선언

분노한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회견… 교수 191명 “지명철회” 시국선언

총학 “제도 불공정 악용해 책임회피, 장학금 해명 허탈”… 9일 3차 촛불집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총학생회는 5일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의혹에 대해 ‘몰랐다’ ‘관여하지 않았다’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며 “제도의 불공정함을 용인하고 심지어 악용한 후 책임을 회피하는 자가 어떻게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조 후보자는 자녀의 장학금과 논문에 대한 의혹에는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장학금이 남아서 줬는지는 모르겠지만 선정돼서 받았다’ ‘그 돈 받으려고 아등바등하지 않았다’는 그의 답변들은 우리에게 허탈감만 안겨준다”고 비판했다.


총학생회는 기자간담회 이후 새로 불거진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 및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증명서 조작 의혹, 아내 정경심(57) 교수의 증거 인멸 시도 의혹 등을 하나하나 열거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더라도 본인과 관련된 수사 상황을 검찰로부터 보고받지 않겠다’는 조 후보자 약속 한마디에 대한민국 법무부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총학생회는 오는 9일 오후 관악캠퍼스 아크로 광장에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보수 성향 대학교수들도 조 후보자 지명 철회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특검 실시를 주장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조동근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 등 교수 191명은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교수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정책 실패로 초래된 총체적 국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나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며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하지만 독선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심판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광고문의 1:1 문의게시판
토/일/공휴일 휴무
Open from Monday to Frida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