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찢기' 러시아 코치의 궤변 "모욕으로 받아들여 놀랐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눈 찢기' 러시아 코치의 궤변 "모욕으로 받아들여 놀랐다"

G 유럽존s 1 148 0 0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의 세르지오 부사토(53·이탈리아) 코치가 '눈 찢기' 세리머니에 대해 사과했지만, 진정성은 전혀 없었다.

부사토 코치는 8일 러시아 스포츠전문매체 '스포르트 24'와의 인터뷰에서 "내 행동은 러시아가 도쿄 올림픽에 나가게 된 것을 축하하기 위한 것이었을뿐 한국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사흘 전 러시아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러시아에 2-3으로 역전패하며 올림픽 직행 티켓을 조 1위를 차지한 러시아에 넘겨줬다.
 
908367366_Svnosxuy_086b9ca1ca64d99bd8f8afbb59a1f67ed6deaa01.jpg
 
경기 뒤 부사토 코치는 양 손가락으로 눈을 좌우로 길게 찢으며 카메라를 향해 웃었고, 이 사진이 '스포르트 24'에 러시아의 승리 소식과 함께 크게 실렸다.

'눈 찢기' 동작은 아시아인의 신체적인 특징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인종차별 행위로,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서 엄격하게 금지하는 행동 중 하나다.

뒤늦게 이를 파악한 대한배구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항의하는 한편 국제배구연맹(FIVB)에 부사토 코치에 대한 징계 등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상황이 심각하게 돌아가자 이탈리아 출신의 부사토 코치는 '스포르트 24'를 통해 해명에 나섰으나 어처구니없는 변명으로 일관했다.

그는 "내 행동이 인종차별적인 행위로 받아들여진 것에 놀랐다"면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을 때 삼바 춤을 춘 것과 같은 맥락의 행동이었다"는 황당한 변명을 늘어놨다.

그는 "그런데도 내 행동이 불쾌하게 여겨졌다면 사과하겠다"면서 "나는 한국 팀에 대해 큰 존경심을 갖고 있으며 그곳에서 일하는 친구가 여러 명 있다"고 했다.

부사토 코치는 "한국 팀, 한국 배구 연맹, 팬들에게 사과드린다"며 "나는 한국을 모욕하고 싶지 않았다. 그들은 나를 제대로 해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전에도 배구 코트에서 '눈 찢기' 세리머니로 논란이 인 적이 있다.

세르비아 여자배구 대표팀은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서 폴란드를 꺾고 다음 해 일본에서 열리는 본선 진출을 확정하자 눈을 찢은 채 단체 사진을 찍어 물의를 빚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Comments
그 놈의 눈. 깔 영원히 찢어 주랴???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