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역대급 '긴 휴가'... 부상·피로 긍정, 경기력은 숙제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여자배구 역대급 '긴 휴가'... 부상·피로 긍정, 경기력은 숙제

G 유럽존s 0 17 0 0
908367106_zAWXUcfR_6d294ff3b50432cca0f2ff2e8624a1a4fc31f7e4.jpg
 
여자 프로배구 선수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역대급 긴 휴가에 들어갔다. 전혀 예상치 못한 환경이 선수들에게 어떤 결과를 가져다줄지 주목된다.

2019-2020 V리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최초이자 영원히 회자될 대사건을 겪고 말았다.

V리그를 관장하는 한국배구연맹(KOVO)과 남녀 프로배구 13개 구단 단장들은 지난 23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2019-2020시즌 V리그의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아울러 시즌 우승팀도 없고, 시즌 최종 순위는 '정규리그 5라운드까지 순위'로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결국 2019-2020 V리그는 남자부는 우리카드, 대한항공, 현대캐피탈이 1~3위, 여자부는 현대건설, GS칼텍스, 흥국생명이 1~3위로 '정규리그 순위'만 인정되고, 남녀 모두 우승팀은 '공란'으로 남게 됐다.

시즌 도중에 리그가 전면 중단되고, 우승팀도 없는 사례는 2005년 V리그 출범 이후 16년(16시즌) 만에 최초의 사건이다.

비단 프로배구뿐만이 아니다. 남녀 프로농구도 V리그와 똑같이 리그 중단을 결정했다. 겨울철 프로 스포츠가 모두 시즌 도중에 조기 종료되고 말았다.

역사에 남을 '우승팀 공란'... 그리고 '불안한 휴가'

선수들도 전혀 예상치 못한 긴 휴가를 떠나게 됐다. 여자배구 프로구단들도 V리그 종료 결정이 난 직후인 24~25일부터 일제히 선수단 휴가에 돌입했다.

휴기 기간은 팀마다 제각각이다. 현대건설,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은 5월 3일~10일 사이에 팀으로 복귀한다.

GS칼텍스는 6개 구단 중 가장 먼저 4월 5일에 팀으로 복귀한다. 그리고 일주일 훈련하고, 다시 일주일 휴가를 가는 형식으로 격주 휴가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IBK기업은행은 4월 19일에 복귀한다. 올 시즌 부진을 극복하고 다음 시즌을 잘 준비하자는 취지에서 다른 팀들보다 휴가 기간을 짧게 설정했다.

그러나 긴 휴가가 과거와 달리 선수들에게 부담이 될 여지도 적지 않다. 보통의 경우 리그 종료 직후 휴가 기간에는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친구, 친지들과 여행 등으로 마음껏 심신회복의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뤄지면서 만남과 여행을 극도로 자제해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대중적 인기가 있는 프로 선수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기 위해 더욱 외부활동에 조심할 수밖에 없다. 자칫 코로나19 확진자가 될 경우 그동안 움직인 동선까지 외부에 공개가 되고, 언론에 보도가 되면서 논란의 중심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선수 스스로 큰 정신적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 

부상·피로 해소하고, 경기력은 유지 '숙제'
 
908367106_rb18djQL_8d5703d256ced4d0b1a7c3fc1fada937966d3c7f.jpg
 
사상 초유의 긴 휴식기가 선수들에게 어떻게 작용할지도 아직은 가늠하기 어렵다. 전례가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우선 리그 종료 후 한 달 반가량 휴가 기간이 주어진 것도 극히 드문 사례다. 더군다나 지난 3월 1일 경기까지 치르고 3월 3일 경기부터 리그가 중단됐다는 점, 앞으로도 8월 22일 예정된 KOVO컵 대회까지 무려 6개월 동안 국내 대회와 국제대회가 아예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가히 전무후무한 휴식 기간이다. 8월까지도 코로나19사태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경기 공백 기간은 더욱 늘어나게 된다.

그에 따른 장점과 단점이 함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장점은 선수들의 부상 회복과 누적된 피로 회복에 상당히 긍정적으로 작용할 여지가 있다.

특히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은 대부분 지난 몇 년 동안 크고 작은 부상을 안고 있었고, 빡빡한 국내 대회와 국제대회 일정을 연달아 소화하면서 피로가 누적된 상태였다. 이번 긴 휴식기는 그런 부분들을 해소하고, 최상의 몸 상태를 만들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그러나 너무 장기간 실전 경기를 뛰지 않으면 경기 감각과 경기력이 떨어질 여지도 크다. 코로나19 사태가 수그러든 시점에서 대표팀과 KOVO가 적절한 대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