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에 밀린 민현주 전 의원이 "황교안 대표가 민경욱 공천 부탁했다고 들었다"고 폭로했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민경욱 의원에 밀린 민현주 전 의원이 "황교안 대표가 민경욱 공천 부탁했다고 들었다"고 폭로했다

G 유럽존s 0 4 0 0
민현주 전 의원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이 민경욱 의원을 인천 연수을 지역구 후보로 최종 결정한 가운데, 이에 밀려난 민현주 전 의원이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에게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민현주 전 의원은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첫 번째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민경욱 후보와 경선으로 바뀌었던 과정에서도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는 ‘황교안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거 하나만 들어달라고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전 의원은 이어 ”이번에 이석연 위원장이 (통합당 최고위가) 네 곳에 공천을 취소한 사건에 대해서 굉장히 강하게 반발하지 않았나.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공관위와 당 지도부가 정면충돌하는 양상은 피하는 게 좋겠다는 측면에서 이석연 위원장이 많이 양보를 했고 그 과정에서 황교안 대표나 관련 사무총장과 조율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에서 공관위 최종 결정을 통과시키지 못한 것은 황교안 대표 개인의 의지도 있겠지만, 사실은 강성 친박으로 구성된 지금 현 당 지도부를 황교안 대표가 이겨내지 못하는 그 한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진행자가 ”대다수 언론의 대체적 분석은 오히려 친박이 몰락한 것 아니냐, 이런 분석이 있는데 그것과 지금 의원님의 주장과는 안 맞는 것 같다”고 반응하자 민 전 의원은 ”초반 공천과정에선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가 굉장히 잘 진행하고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경욱 의원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행되면서 친박 교체율이 점점 높아지고 황교안 대표는 종로에서 선거구에서 지지율이 많이 떨어지고, 대선후보 지지율도 한자리수까지 떨어질 정도의 결과가 나오자 위기의식을 느낀 게 아닌가 싶다”며 ”이대로 진행된다면 총선에서의 황교안 대표나 친박 지도부와 친박의원들의 선거 결과 그 다음에 그 이후 향후 행보에서 굉장히 불리할 것이라는 판단 하에 공천 과정 중반 이후부터 지금과 같은 분위기가 변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 전 의원은 이어 ”막판에 최고위가 권한도 없이 네 곳을 전격 취소한다거나 후보교체를 한다거나 후보등록 첫날 ARS 집 전화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이런 무리한 방법을 택한 것은 결국 선거 이후에 친박과 황교안 대표 체제를 어떻게든 고수하겠다는 그들의 마지막 어찌 보면 발악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앞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지난 25일 민 의원이 자신의 총선 홍보물에 허위사실을 포함했다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토대로 지도부에 공천 취소를 요청했다. 공관위는 이와 함께 민 의원 대신 민 전 의원의 공천을 지도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통합당 긴급 최고위원회의는 ”공관위 결정 내용에 대해 법률적으로 그렇게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공관위 요청을 기각하고 민 의원을 공천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