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가 술을 끊고 난 뒤 달라진 것들에 대해 털어놨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윤은혜가 술을 끊고 난 뒤 달라진 것들에 대해 털어놨다

G 유럽존s 0 9 0 0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가 8년 째 금주 중이라고 밝히며 금주로 인해 달라진 생활에 대해 밝혔다. 또 윤은혜는 독특한 ‘멘탈 관리 비법’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윤은혜를 비롯해 의사 홍혜걸, 기자 출신 통역가 안현모, 코미디언 이승윤이 출연했다.

이날 윤은혜는 금주한 지 8년이 됐다고 밝혔다. 윤은혜는 ”예전에는 술을 좋아해서 마신 게 아니라, 불면증 때문에 마셨다”라며 ”당시에는 술을 주로 섞어 마셨고 오히려 그래야 취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윤은혜가 술을 끊게 된 건 ‘마음의 안정’ 덕분이었다. 윤은혜는 ”우연한 계기로 일주일 금주에 성공했는데, 그 무렵 불면증도 극복하게 됐다”라며 ”그 이후로는 초콜릿도 알코올이 느껴지면 뱉을 정도”라고 밝혔다.

다만 술과 함께 연애도 끊어졌다. 윤은혜는 ”술자리를 나가지 않으니 자연스럽게 사람도 잘 안 만나게 됐다”라며 ”엄마같이 따뜻한 대표님을 만나면서 외로움도 잘 안 느끼게 됐고, 연애 생각이 잘 안 들었다. 그렇게 8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d

이에 과거 SBS ‘일요일이 좋다- X맨’ 출연 당시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가수 김종국과의 관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남자 연예인과 따로 사석에서 만난 적은 거의 없다”고 곧바로 선을 그었다. 

윤은혜는 자신만의 멘탈 관리 비법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바로 ‘눈물‘이었다. 윤은혜는 ”과거 가수 강수지가 ‘많이 울고 나면 괜찮아진다’고 말한 인터뷰를 봤다. 그 이후 나도 실천하게 됐다”라며 ”울다 보면 나에게 나쁘게 한 사람이 밉다가도 내 잘못도 보이게 되더라”고 전했다.

한 번 울 때 얼마나 우느냐는 질문에 윤은혜는 ”진짜 속상할 때는 3~4시간, 평소에는 30~40분씩 운다”며 ”매일 운다”고 답했다. 윤은혜는 ”슬퍼서 우는 게 아니라 마음의 짐을 털어내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