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찰스 왕세자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영국 찰스 왕세자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G 유럽존s 0 10 0 0

영국 찰스 왕세자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찰스 왕세자

찰스 왕세자의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클래런스 하우스는 25일(현지시각) ”찰스 왕세자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있지만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찰스 왕세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남이자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순위자이다. 

왕실 측은 ”찰스 왕세자가 최근 몇 주간 공무를 수행하며 많은 이들을 만나왔기 때문에 감염 경로는 확실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클래런스 하우스는 이어 찰스 왕세자 부인 카밀라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영국 정부와 의료 당국의 권고에 따라 스코틀랜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카밀라 콘월 공작부인

영국 버킹엄궁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지난 12일 찰스 왕세자와 마지막으로 접촉했으며 현재 ”건강한 상태”를 유지 중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