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성화봉송 1번 주자가 불참한 가운데 결국 자동차 운반이 결정됐다

유로존's 뉴스


실시간 한국 뉴스 보기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1번 주자가 불참한 가운데 결국 자동차 운반이 결정됐다

G 유럽존s 0 16 0 0
일본에 도착한 올림픽 성화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성화봉송 제1번 주자가 코로나19 우려로 ”달리지 않겠다”고 통보한 가운데 일본 올림픽위원회(JOC)가 결국 성화 자동차 운반을 결정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연기된 상황이다.

먼저 미국 여자프로축구 스카이블루FC 소속 일본 선수 카와스미 나호미는 23일 트위터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번 성화봉송 주자에서 사퇴한다”고 알렸다.

그는 2011년 국제축구연맹(FIFA) 독일 여자월드컵에서 함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일본 대표팀 멤버들과 26일 후쿠시마현 J빌리지에서 시작하는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제1주자를 맡기로 돼 있었다.

카와스미는 사퇴 이유로 미국에 거주 중이라 이동시 위험이 높은 것, 자신이 감염되지 않고 감염원도 되지 않는 것, 팀이나 팬들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것 등을 들었다.

新型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で、今回の聖火リレー走者を辞退いたします。米国在住の為移動時にリスクが高いこと、自分が感染しない・感染源にならないこと、チームやファンの方々に迷惑をかけないことなどを考慮し決断しました。一日も早い終息と皆様の健康を心から願っています。

— Nahomi Kawasumi 川澄奈穂美 (@NahoKawasumi_9) March 23, 2020

2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JOC는 자동차 성화 운반이라는 초유의 방침을 채택했다. 주자가 성화를 들고 일정 지점까지 달리고, 다음 주자에게 토치로 불을 건네주는 장면은 볼 수 없는 것이다.

매체는 24일 이 같은 방식의 성화봉송조차 연기됐다고 알렸다. 앞서 22일 IOC가 4주 동안 행사 연기를 포함해 도쿄올림픽 향후 문제를 논하겠다고 밝힌 이후다. 특히 캐나다 대표 선수단을 시작으로 선수 개인은 물론 국가 차원의 불참 의사들이 속속 나오면서 예정대로 올림픽을 강행하는데 상당한 압박이 가해지고 있는 형국이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배너광고 문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